'선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21 주인장 청와대에서 온 설 선물

청와대에서 온 설 선물

Diary 2009/01/21 01:28 주인장
  며칠전 '청와대에서 보내는 물건이 왔다'는 택배아저씨의 조금은 상기된 전화에 이어 봉황무늬 가득한 포장지로 싸인 설선물이 왔습니다.  이 대통령께서 엠비시기자에게 뭐가 예뻐서 선물을 보내주셨을까 의아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뭐 별다른 이유가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지금은 청와대에서 일하고 있는 한 아는 분의 상가에 조문을 한 덕에 일종의 답례로 저까지 설선물의 차례가 온 것이었죠.

  그래서 온 것은 표고버섯과 김. 집엔 별로 먹을 사람도 없어서 근처 사는 친척어른께 바로 갖다드렸더니 '대통령이 보내주셨다'며 좋아하시며 상자안에 있던 카드는 기념으로 가지라며 제게 돌려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통령이 주는 선물'. 그야말로 사심없이 나라의 최고 어른으로부터 선물을 받았다고 좋아하시는 친척어른을 보니 새삼스럽고 당연한 생각이 떠오르더군요.  국민들이 대통령으로부터 이렇게 뭔가 작게나마  베품 혹은 돌봄을 받는다는 느낌을 갖는다면 모두가 감격하고 기뻐할 수 밖에 없으리나는 것 말입니다. 어찌보면 당연하고 그래야 할 일인데...

  용산의 참사현장에서 돌아가신 분들이 어떤 이의 관점에서 보면 법질서의 파괴자들이고 어떤 구청의 관점에서 보면 '집단으로 몰려와서 생떼를 쓰는 민주시민 대우를 받기 힘든 사람들'일 것이고 또 어떤 점에서 보면 정당하게 받을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이기적인 사람들일 수 있고 일면 그런 면도 분명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들 모두는 이 나라의 대통령에겐 자신이 지키고 섬겨야할 국민들이었습니다. 비록 대통령의 설선물을 받을 사람들 안엔 들어갈 수 없더라도 보호를 받을 자격은 가진 국민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결국 그들은 자신들을 지켜주기 위해 존재하는 수단에 불과하는 '법질서'의 수호를 위해 희생된 셈이 돼 버렸습니다.

  '국민들을 섬기겠다'던 대통령의 다짐이 언제쯤 현실로 느껴지는 날이 올지... 앞으로 남은 4년안엔 올 수 있을지 기다려 봐야겠습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01/21 01:28 2009/01/21 0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response/28

댓글+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response/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