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만에 리메이크돼 방영중인 ‘은하영웅전설’ 9화. 원래 원작이 일본 더 나아가 현실 민주주제도의 위기에 대한 비유가 깔려 있는데 이번 회는 상당히 직접적이다. 전쟁중인 제국과 동맹. 그 가운데 민주주의 국가인 동맹의 정치가들은 새롭게 대대적인 공격작전을 결정한다. 민생경제가 파탄직전이지만 이유는 하나. 전쟁이 확대되면 지지율이 15% 올라가서 정권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이런 부패정치가들의 의도를 인식한 시민들이 집회를 열고 ‘후방에 숨어 전쟁결정을 하는 권력자‘들을 규탄하지만 이들은 일부일뿐 전쟁승리의 기대에 취한 다수 민중은 그냥 전쟁터에 끌려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쟁 혹은 준전시의 긴장상태가 있어야만 지지율이 올라가는 정치세력 VS 긴장완화와 화해교류를 이끌었을때 지지율이 올라가는 정치세력...

언뜻 생각하면 화해지향적 정치세력이 정권을 잡는게 모두에게 이익일 것 같으니 그쪽이 항상 집권해야할 것 같이 보일 수도 있으나 ‘은하영웅전설‘에선 “악의 제국을 박살내고 자유민주주의를 퍼뜨리자“는 쉽고 확실한 선동을 앞세우는 호전세력이 정권을 잡고 전쟁을 이어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근데 그게 꼭 만화에서만의 일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교롭게는 2000년 이후의 한국은 두 타입의 정치세력이 공존하게 된 상황이 됐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만이 ‘바른 선‘이라기 보다는 이 정치세력은 남북화해를 이끌었을때 지지율이 오르기에 자기들 이익 때문이라도 화해를 위해 노력한다. 반면 그 반대쪽들은 남북화해는 지지율 하락과 동의어이기에 항상 대화에 대해 비판하고 북한이란 악을 무찌르자는 확실한 주장을 퍼뜨리는데 주력하게 된다.

그리고 민중의 지지율이란 변수도 또 나름 자유로운 변수다. 화해와 협력이 화려한 퍼포먼스로 제시될 때는 그것을 지지하지만 그 퍼포먼스의 효과가 사그라들면 성과없는 대화엔 지루함을 느낀다. 그 대신 ‘무찌르자!‘라는 훨씬 이해하기 쉬운 선동에 이끌릴 때가 더 많기도 한 것이 역사적 사실이었고...

그래도 이렇게 관찰자의 시점에서 보면 그래도 객관적으로 나아갈 길은 더 명확히 보인다고 본다. 다만 역시 이성보다는 감성이 판단을 좌우하게 될 시점이 항상 그리고 많이 온다는게 문제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8/06/10 23:34 2018/06/10 23:3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response/177

댓글+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response/177

트랙백 주소 :: http://leadship.pe.kr/tc/trackback/177

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trackback/177

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trackback/1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 RSS 주소 : http://leadship.pe.kr/tc/rss/comment/177
댓글 ATOM 주소 : http://leadship.pe.kr/tc/atom/comment/177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