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나미의 추억-3

Record of travel 2009/11/13 00:23 주인장
좀 늦은 업데이트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쓰나미 취재의 가장 중요한 얘기들은 아직 시작도 못했습니다.

할얘기는 많은 출장이었지만 사진은 한 장도 없습니다. 집에도 못가고 회사에서 바로 출발하느라 카메라를 못 챙겨서이기도 하지만 챙겨갔다고 해도 무엇을 찍을 수 있었을지 그리고 공개할 수 있었을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 뒤부터의 얘기는 다소 거북스럽게 느껴질 수 있으니 감수성이 예민하신 분들은 읽지 않으셔도 무방하겠습니다.

푸켓에 도착한지 사흘째 되는날부턴 저는 화상전화 엔지니어에서 취재기자로 돌아가 피해현장으로 돌아다녀야 했습니다. 그 첫날 간곳은 '카오락'이라고 아시는 분은 알겠지만 그 당시 새로 개발되기 시작했던 푸켓 인근의 리조트단지였습니다. 전에도 말했듯 피해가 집중된 곳이었죠. 그곳을 향해 출발한 봉고차, 위성송출시간에 대기위해선 도착해서 2시간 안에 취재를 마쳐야 해서 조금은 긴장하고 미리 상황파악을 위해 하루 일찍 온 동료와 선배기자에게 여러가지를 물었습니다. 그러나 함께 현장으로 향하던 그 둘은 뭔가 단 하루만에 지친 표정을 지으며 건성건성으로 말했습니다. 무엇때문에 단 하루만에 지쳤을까? 궁금한 일이었습니다.

드디어 도착한 카오락, 차는 임시 시체안치소로 변한 절로 향했습니다. 우리의 임무는 본격적으로 시작된 시신수습현장을 스케치하고 사망자 통계를 취재하며 그 무엇보다 중요한 한국인 사망자 발생여부를 현장에서 확인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가장 중요한 취재처는 바로 시체안치소였습니다.

그런데 차가 절앞에 멈추자 선배와 동기 기자 둘은 차안에서 나오려하지 않더군요. 그러면서

"어제 너는 안 했으니 봉기 너 혼자 들어가서 취재해라"라고 말했습니다.
뭐때문에 저러는지 저는 불만스러워하면서도, 역시 절대 안 들어가려하던 카메라기자 - 저보다 후배였음 - 를 끌고 절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가장 먼저 저에게 닥쳐온 현장의 충격은 시각적인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냄새'였습니다. 한여름 노량진 수산시장의 쓰레기장에서 풍기던 그 냄새와 비슷한 그러나 강도가 10배는 세고 뭔가 기기묘묘한 음산함과 역거움이 동시에 제 몸을 감쌌습니다. 그 충격에 지끈거리는 머리를 몇번이고 흔들며 진정하자 그제서야 비닐포대에 싸인 4,5백 구쯤 되는 시신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숨진 사람들은 수천명 나중엔 5천명으로 확인됐죠. 그러다보니 병원의 냉동고는 이미 만원이 된 지 오래였고, 태국정부는 원래 태국의 전통대로 시신들을 절에 모았습니다. 그러나 절이란 곳은 원래 시신을 화장하는 곳이었지, 보관을 위한 시설은 없었습니다. 단지 마당에 비닐포대 깔고 '깔아놓았을 뿐'이었죠. 해서 그곳엔 동서양, 남녀노소의 시신들이 다 모였고, 그 각각은 천차만별의 부패상태를 보여주고 있었죠.

그리고 무엇보다 기분 나빴던 건 바닥의 흥건한 액체들. 그 정체를 알기에 안 밟으려고 무던히 애썼지만 결국 피할 길 없어서 밟아야 했고 그러면서 저와 카메라기자는 혹 있을 지 모르는 한국인 시신을 찾아 그곳을 돌아다녔습니다. 물론 교민단체와 한국대사관에서 나온 이들과 함께였죠. 그러다 누군가가 여기를 보라고 외쳤고 가보니 비키니를 입은 한 동양여자의 시신이 있었습니다.

비닐포대위에 엎드려 있던 시신, 가스로 인해 부풀어있었지만 그래도 도저히 사람으로 안 보일 정도로 거대풍선처럼 부풀어있던 다른 시신에 비교하면 작은 체격의 동양인이라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문제는 엎드린 상태라 얼굴을 볼 수 없어 확인이 어려운 상황.

해서 카메라기자와 저는 태국인 관리인들에게 시신을 뒤집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저는 거의 기절할 듯 놀랐습니다. 그 여자의 얼굴이 움직였기 때문이죠. 하얀 얼굴이 물결치듯 움직였던 겁니다.

놀란 저는 다시 얼굴을 쳐다보고 그리고는 놀라움과 메쓰꺼움으로 몸서리를 쳐야 했습니다. 그 하얀물결은 바로 구더기떼였습니다. 얼굴전체를 하얀 구더기들이 촘촘하게 덮은채 꿈틀거리고 있었습니다. 눈, 코, 입 어느것도 보이지 않고 오로지 구더기뿐이었습니다. 도저히 그 상태론 어느나라 여성인지 알 수 없는 상황, 우리는 다른 시체들을 보러 돌아다니다 대개 그 현장에서 스탠드업- 기자가 현장에서 상황을 설명하는 기사문을 읽으며 화자로서 나오는 것-을 했습니다. 마스크를 쓴채 하는 스탠드업이었는데 냄새때문에 나오는 헛구역질로 몇번을 다시해야 했습니다. 그날 리포트는 무사히 나갔지만 호텔로 돌아오자 저는 온몸에서 기운이 빠지는 걸 느껴야 했습니다. 그리고 그 고통은 계속 이어졌습니다. 당장 그날밤, 겨우 4,5시간밖에 잘 수 없었던 상황에서 저는 그 잠마저도 설쳐야 했습니다. 꿈속에서 그 '구더기 얼굴'이 나왔으니까요. 그리고 그 다음날 꿈에도 구더기얼굴은 또 등장했습니다.

사실 지금도 그 하얀물결 치던 얼굴은 아직도 제 뇌리에 남아 그날의 메스껍던 냄새와 함께 공감각적인 공포로 남아있습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09/11/13 00:23 2009/11/13 00:23
TAG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response/65

댓글+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response/65

트랙백 주소 :: http://leadship.pe.kr/tc/trackback/65

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trackback/65

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trackback/65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 RSS 주소 : http://leadship.pe.kr/tc/rss/comment/65
댓글 ATOM 주소 : http://leadship.pe.kr/tc/atom/comment/6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