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업무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가장 큰 짐은 2주마다 제작해야하는 '뉴스플러스'입니다. 일종의 심층리포트로 한 주제에 대해 2,3개의 리포트가 이어지며 중간중간 대표리포터가 스튜디오에서 연결멘트를 해주는 코너죠.
  다른 부서야 각 출입처들이 번갈아하지만 제가 속한 부서는 여러가지 이유로 - 물론 대부분은 회사의 높은 분들이 뽑아주신 절름발이 인력들 때문이지만...- 보건복지에서만 만들고 있습니다. 해서 이번에 하게된 아이템은 '스마트의료', 다행히 우리 팀의 유일한 후배기자가 틀은 짰습니다. 또 스마트의료산업이 급성장하고 우리는 그에 대응할 기술이 있는데도 법제도와 이익단체 반발로 한계에 부딪친 상황이란 전반적인 줄거리도 취재가 시작됐죠. 그러나 이 주제를 받쳐주려면 무한경쟁으로 발전하는 해외의 스마트의료 현황을 보여줘야했고 그부분을 '당연하게도' 제가 담당하게 됐죠.
  그이후 벌어진 인터넷바다를 그야말로 헤엄치기, 미국 지상파 의료전문기자들의 프로그램 섭렵하기는 영어에 젬병인 사람에게는 고문에 가까운 일이었습니다. 그래도 나온 결과물은 뭐 봐줄만은 했습니다.

http://imnews.imbc.com/replay/nwdesk/article/3274185_5780.html

  신기술계의 노벨상이라는 X프라이즈에 대한 기사는 전에 읽은 적이 있었지만 스타트렉의 의사 맥코이가 쓰던 트라이코더(Tricorder)를 실현하라는 말도 안되는 과제로 진행 중이라는 건 신선했죠. 더구나 믿기 어렵게도 영화속 기능을 어느정도 비스무리게 재현한 제품이 올해말 시판예정이라는 건 꽤 충격적이었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캐너두(Scanadu)라는 회사의 기기는 데모화면 상으로는 거의 트라이코더에 근접한 성능을 보여주더군요. 물론 실제 시판될 기기를 봐야겠지만 간단한 질병 진단은 가능한 기기입니다.

또 하나 제 눈길을 끈 건 스티브 잡스가 봤으면 아름답고 간결한 디자인이라고 칭송했을 Misfit사의 Shine이었습니다. 의료기라기보다는 모바일 운동측정기기지만 결국 생체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한다는 점에서는 스마트의료의 관점에 아주 부합하는 기기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항공기에 쓰이는 작은 알루미늄 합금이 조깅이나 자전거, 심지어 수영을 할때도 운동량을 그대로 측정한다는 건 이채로왔습니다. 그런데 정말 눈길을 끈 것은 바로 아래그림에 나온 모습입니다. 이 동전같은 기기를 스마트폰에 갖다대기만 하면 운동정보가 그대로 전송되고 '앱'을 실행시키면 운동량 분석 정보를 볼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외에도 IT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모바일 의료기기들이 선을 보이고 있더군요. 이를 통해서 '의사가 있는 병원에 찾아간다'는 수천년 된 의료공식이 바뀌고 있고 환자와 의사간의 관계도 일종의 권위를 바탕으로 한 가부장적관계에서 서로 정보를 공유하면서 토론하는 민주적인 방식으로 바뀐다는 사회학적 설명도 큰 시사점이 있었습니다. 물론 기술발전이 가져올 장점, 특히 사회평등에 기여한다는 장미빛 전망 이상으로 부각되지 않는 그늘들도 있을 테지만 일단 저의 리포트는 여기까지였고 후배가 그외 사회정책적 함의를 담아냈습니다.

**그나저나 이 블로그에 마구 들어와 트래픽초과를 야기하는 외국네티즌들의 정체는 뭘까요. 요즘 이 인기없는 블로그가 저녁시간엔 트래픽 초과로 닫히는 사태에 대해선 저도 참 의문이고 불만입니다.


이올린에 북마크하기(0) 이올린에 추천하기(0)
2013/04/28 16:41 2013/04/28 16:41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response/141

댓글+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response/141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트랙백 RSS :: http://leadship.pe.kr/tc/rss/trackback/141

트랙백 ATOM :: http://leadship.pe.kr/tc/atom/trackback/1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 RSS 주소 : http://leadship.pe.kr/tc/rss/comment/141
댓글 ATOM 주소 : http://leadship.pe.kr/tc/atom/comment/141